[칼럼] 편히 잘 수 있는 방 한 칸 있는 게 소원입니다

 

최문정(남양주시 와부조안행정복지센터 사례관리사)

 

동네 이장님의 손에 이끌려 주민센터로 찾아온 남루한 차림의 50대 남성 입에서는 술 냄새가 심하게 났고, 몸에서 나는 땀과 담배 냄새가 주민센터 상담실을 가득 채웠다. 떨리는 입술로 조심스럽게 그는 입을 열었다. “편히 잘 수 있는 방 한 칸 있는 게 소원입니다.” 주민센터에 오게 된 그의 사연은 이랬다. 막노동으로 생계를 유지하던 중 불의의 사고로 더 이상 일을 하지 못하게 되었고, 월세 체납으로 쫓겨나 떠돌아다니고 있다는 것.


  주민센터의 통합사례관리사로 일하고 있는 나는 그와의 상담을 통해 가장 먼저 살 집을 알아봤다. 무한돌봄 주거비 신청과 지역 내 중개업소, 임대인의 협조로 지하 월세방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도왔다. 긴급생계비 신청과 적십자의 구호 물품을 통해 당장의 생활비 및 식기, 담요 등 생활필수품을 마련했다.


 

 

  또한, 복지로의 ‘함께 도와요’에 그의 사연을 신청했고, 아름다운 가게를 통해 의류, 신발, 이불 등의 후원 물품도 지원 받았다. 무엇보다 그에게 자립할 힘을 키워주기 위해 읍사무소 일자리센터와 구직상담도 진행했다. 그의 의지를 반영하여 공공근로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도왔다. 차디찬 바닥에서 노숙했던 그는 이제 아침 9시에 출근하고 오후 4시에 퇴근하는 당당한 직장인이 되었다.


  나를 통해 누군가가 스스로 살아갈 힘을 얻는다는 뿌듯함을 느끼기도 하고, 우리나라의 향상된 복지 수준에 새삼 놀라기도 한다. 그중 하나가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 2016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읍면동 복지허브화’다. ‘읍면동 복지허브화’란 각 시군의 읍면동이 우리 동네 복지 중심기관이 되어, 보건소, 민간 복지기관, 지역주민 등의 민간 부분과 함께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읍면동 주민센터가 복지혜택을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의 국민들을 발굴하여 맞춤형의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이 사업의 핵심이다.


  만약 이장님이 주민센터로 이 남성을 데려오지 않았다면, 그는 어떻게 살아가고 있을까. 그는 자신을 도와줄 사람이 많다는 것을 알지 못한 채 여전히 떠돌아다니며 지내고 있을지도 모를 일이다. 도움의 손길을 먼저 건넨 이장님과 용기 있게 주민센터를 찾아준 그. 그리고 ‘읍면동 복지허브화’라는 제도가 있었기에 그는 이제 번듯한 직장인으로 새 삶을 살 수 있게 됐다. 스스로 월세를 내고, 땀으로 얼룩진 냄새를 씻어내며, 갓 지은 밥을 먹고, 편안하게 누워 TV 속 화면에 웃음도 지으며 희망찬 아침을 맞이하고 있다.


  우리 주변에는 도움의 손길이 필요하지만 어떻게 도움을 청해야 할지 모르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다. 주저 없이 읍·면·동 구석구석에 있는 주민자치센터에 도움을 요청하라! 당신의 이웃들이, 당신과 함께, 당신을 위해 동행하며 응원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모두 사회보장망 안에서 존중받아야 할 소중한 구성원들이라는 것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


※ 본 콘텐츠를 사용하실 시에는 반드시 저작물의 출처(복지로)를 표시하여야 하며, 상업적 이용 및 저작물 변경을 금지합니다.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