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례 1) 대학생 B씨는 ’17년 청년전세임대 입주대상자로 선정되어 전세주택을 구하고 있다. 공동 거주할 하우스메이트와 함께 구한 주택은 전세보증금이 1억 2천만 원이다. 정부지원(호당 8천만 원 한도)을 받더라도 개인당 각각 2천만 원의 보증금을 추가로 부담해야 하는 상황이다.

◇ (사례 2) ’17년 청년전세임대 당첨자로 선정된 신입생 C씨는 아직 전세임대주택을 구하지 못하고 있다. 당첨자로 선정되면 당연히 주택을 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으나, 주택을 구하지 못해 실망했다. C씨는 계약을 포기하고 현재 거주 중인 옥탑방에서 월세를 지불하며 계속 거주하는 것을 고민 중이다.

 

최근 대학가 주변의 높은 주거비로 인해 대학생을 비롯한 청년들의 부담이 크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대학생들은 2~3인의 하우스메이트(housemate)를 구해 주거비 절감 노력을 하고 있는데,

이를 정부가 나서서 지원하는 사업이 바로 「셰어형 대학생 전세임대」 주택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23 내수활성화 대책」*에서 청년층의 주거비 부담 완화를 위해 활성화하기로 한

 「셰어형 대학생 전세임대」의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달 31일 입주자 모집 공고 후, 다음달 4월25일~5월2일 8일간

입주 희망자를 인터넷으로만(한국토지주택공사 누리집 http://apply.lh.or.kr)신청 받는데요,

 

다만, 현재 서울지역 청년전세임대 입주대상자로 선정된 대학생은 별도 절차 없이 즉시 입주 신청이 가능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 누리집( www.LH.or.kr) → 청약센터( http://apply.lh.or.kr) → 청약신청(주거복지)

 

정부는 거주자 수와 관계없이 호당 8천만 원 수준이던 전세임대 지원 한도를

 거주자 수에 따라 최대 1억 5천만 원까지 인상함으로써

셰어형 전세임대 입주 청년에 대한 지원을 확대했습니다.
* (현행) 호당 8천만 원(수도권 기준) → (개선) 2인 1억 2천만 원, 3인 1억 5천만 원

 

한편, 청년전세임대의 당첨자로 선정되어도 전세계약이 가능한 주택이 부족하여

전세주택을 구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인 청년도 많습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청년들에게 전세임대주택을 안내해주는 「전세임대 Bank」 제도를 마련했다고 하는데요,

 

 「전세임대 Bank」 제도는 청년들이 좀 더 손쉽게 원하는 주택을 구할 수 있도록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직접 입주 가능한 전세임대주택을

입주예정자에게 안내하는 제도입니다.

 

LH는 현재 전세임대(LH공공주택)로 활용 중인 주택 중

 2~3개월 내에 계약이 해지될 예정인 주택을 사전에 확인하여

서울지역 내에서 청년전세임대 입주대상자로 선정됐으나,

아직 전세계약을 체결하지 못한 청년들을 지원하게 됩니다.

 

LH가 직접 주택을 구하지 못한 입주대상자에게 사전 연락하여,

향후 2개월 내 입주 가능한 주택을 안내하게 된다고 합니다!

 

이처럼 청년들이 주택에 대해 겪는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정책이 시행된다고 하니

도움이 필요한 청년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겠습니다.

주거지원이 필요한 청년분들은 자세한 내용을 꼭,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대한민국 대표복지포털 복지로 www.bokjiro.go.kr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