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부터 의료인이 명찰을 달지 않으면 최대 70만원의 과태료를 물어야 합니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의 '의료인 등의 명찰 표시내용 등에 관한

기준 고시(이하 명찰 고시)' 제정안을 11일 발령·시행한다고 밝혔는데요,

 

다만, 의료기관의 준비 기간을 고려해 1개월의 계도 기간을 두고

6월 11일 이후부터 본격 단속에 들어갈 방침이라고 합니다.

 

복지부는 의료인이 병·의원에서 명찰을 부착하지 않으면 먼저 시정명령을 내리고,

그래도 명찰 고시를 지키지 않을 때는

1차 위반 30만원, 2차 위반 45만원, 3차 위반 7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입니다.

 

명찰에는 환자와 보호자가 의료행위를 하는 사람의 신분을 알 수 있게

면허와 자격의 종류 및 성명을 표시해야 해야 합니다!

 

더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신가요?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대한민국 대표복지포털 복지로 www.bokjiro.go.kr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