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복지 이야기 9탄. 잠자는 소년의 행복한 외출

 

 

안녕하세요. 따뜻한 복지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저는 ‘따복이’입니다.
오늘은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아버지와 두 아들의 이야기입니다. 함께 만나보실까요?


어느 날 Y군과 그의 동생은 허름한 쪽방에 단 둘만 남게 되었습니다.

어머니는 어린 시절 집을 나가버렸고, 아버지는 교통사고에 연류되어

함께 지낼 수 없게 돼버렸기 때문이죠.

 

 더 많은 이야기가 궁금하시다면?

▼복지로 '따뜻한 복지 이야기' 바로가기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따뜻한 복지 이야기 8탄. 쓰레기 더미에서 찾은 희망

 

안녕하세요. 따뜻한 복지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저는 ‘따복이’입니다.

오늘 전해드릴 이야기는 닫힌 마음을 움직인 진심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세상과 단절된 채 쓰레기를 모으며 살아가는 김춘자 씨(가명)의 마음을 열기까지

무려 2년이란 시간이 걸렸습니다.
2년 전, 처음 그녀를 만난 날은 유난히도 무더웠습니다.

쓰레기 냄새에 고통스럽다는 주민의 신고를 받고 찾아간 집은

외관상으로는 보통의 집과 다를 바 없었습니다. 그런데 문을 열고 들어서는 순간, 예상은 빗나갔습니다.

 

 

 더 많은 이야기가 궁금하시다면?

▼복지로 '따뜻한 복지 이야기' 바로가기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따뜻한 복지 이야기 7탄. 민들레에게 희망을

 

안녕하세요. 따뜻한 복지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저는 ‘따복이’입니다.


오늘 전해드릴 이야기는 모진 비바람과 추위를 견디며 꿋꿋하게, 절망의 늪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하면 된다’ 라는 신조로 극복한 당찬 민들레 똑순이의 이야기입니다.

 

 

 

 

더 많은 이야기가 궁금하시다면?

▼복지로 '따뜻한 복지 이야기' 바로가기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