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칼럼] 워킹맘을 위한 맞춤형 보육지원서비스 확대

 

 

성문주(남서울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결혼 후 ‘맞벌이’를 하는 것이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요건이 되고 있는 듯하다. 맞벌이를 택하는 부부 중 상당수가 ‘내 아이를 남부럽지 않게 키우기 위해서’라고 말한다. 하지만 역설적으로 맞벌이를 하게 되면 아이의 양육을 온전히 챙기기 힘든 딜레마를 안게 된다.

게다가 여성의 취업 증가에도 불구하고, 아동 양육을 가정 내 여성의 돌봄에만 의존하는 현실에서 워킹맘들이 직장과 가정 양쪽에서 모두 성공하기란 쉽지 않다.

 

특히, 아이가 아플 때 워킹맘들은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된다. 아픈 아이를 달래 어린이집에 보내고 직장에 가야 할 때, ‘정말 이렇게까지 하면서 일을 계속해야 할까’ 하는 회의에 빠지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많은 워킹맘들이 일을 그만두고 아이 돌봄을 선택하게 되는데, 이러한 여성들을 우리는 ‘경력단절여성’이라고 부른다.

 

그러나 육아와 돌봄 등으로 직장을 그만 둔 여성들이 5년, 10년 후 노동시장으로 되돌아갈 때, 그들을 기다리는 것은 경력단절 이전보다 현저히 감소된 급여와 불안정한 시간제 일자리이다.

 

따라서 노동시장에서 여성의 지위는 일정 수준 이상으로 올라가지 못하고 계속 낮은 수준에 머무르게 된다. 일하고 싶어 하고, 때로는 일하기 싫어도 해야만 하는 워킹맘들을 위해서는 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급선무임을 알 수 있다.


워킹맘과 아기워킹맘의 경력단절 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맞춤형 보육서비스가 중요하다. 직장을 계속 다니는 것에 대해 고민하고 회의를 느끼는 워킹맘 대부분이 초등학교 저학년 이하의 어린 아이를 양육하는 여성들이라고 한다. 이런 수요에 부응하여 가정 내 보육서비스를 제공하는 아이돌봄지원사업은 엄마들의 입소문을 타며 짧은 시간에 인기 보육서비스로 자리잡고 있다.

 

아이돌봄지원법에 의해 2012년부터 시행되고 있는 ‘아이돌봄지원사업’은 아이 돌보미가 만 12세 이하 아동을 둔 맞벌이 가정을 방문하여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아이를 보육시설에 보내기보다 가정에서 양육하기를 희망하는 수요를 충족시키고, 방과 후 양육 공백을 채워줄 수 있는 맞춤형 서비스로 각광받고 있다.

 

그리고 아이돌봄 서비스는 부모 입장에서는 보육시간을 자유롭게 신청할 수 있어 출퇴근과 등하원 시간에 쫓기지 않을 수 있다는 점에서도 유용하다. 또한 이 서비스는 경력단절 중장년 여성을 육아 전담 일자리와 연결시키는 고용의 창출로 이어진다. 즉 양질의 보육제공, 워킹맘의 일과 가정 병행 지원, 경력단절 여성에게 새로운 일자리 창출 등 아동, 여성, 노동의 세 측면을 모두 충족시키는 서비스라고 볼 수 있다.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아동양육 등 보육과 가족 서비스 영역 등에 대한 사회투자(Social Investment)가 중요한 이슈로 대두되는 시점에서 국공립 보육시설의 확충과 함께 다양한 수요에 부응하는 개별 가정 맞춤형 보육 서비스가 보다 더 확대되기를 기대한다.

 

■ 본 칼럼의 내용은 복지로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본 콘텐츠를 사용하실 시에는 반드시 저작물의 출처(복지로)를 표시하여야 하며, 상업적 이용 및 저작물 변경을 금지합니다.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복이애밉니다.

아이를 키우다보면 난감할때가 종종있죠.

 

 

고등학교 이후로 영어를 놓아버린 나에게 이런 책을 읽어달라고 가져올때

그것도 공공장소에서!

그리고...

오늘 아침에 있었던 사건을 이웃님들께 고자질하며 오늘 포스팅을 시작할까 합니다.

아침에 일어나 아침밥 준비를 하고 있는데, 복이가 깨어나 눈을 비비며 거실로 나왔습니다.

그 모습이 얼마나 귀엽던지 엄마미소를 지으며 그녀를 맞이할 준비를 했습니다.

"복이야 이리온~ 엄마가 안아줄께~" 라는 얼굴로 무릎을 꿇고 두 손을 벌려

복이를 안아줄 포즈를 취했는데...

복이가 향한 곳은...

.

.

.

.

"아빠~~~~~~~"

헉! 굳이 엄마를 거쳐 아빠에게 안겨드는 복이!

이럴 수가 있습니까!!!

밥도 내가 만들어주고! 끙가도 처리해주고! 옷도 깨끗이 빨아주고! 어린이집도 친히 모셔다 드리고

심지어는 떠듬떠듬... 영어원서의 그림도 설명해주는데!

배신의 파도가... 밀려왔습니다.

'딸바보'만 있는 줄알았더니.. '아빠바보'도 있나봅니다.ㅠ,.ㅜ

처음 말을 배우기 시작할 때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물을 때도

 "아빠!" 하고 대답할 때 알아봤어야 했는데...

 

하지만 아시죠? 아이들은 엄마의 사랑을 먹고 자란다는 것을.

주위 엄마들의 말을 들어보면 특히 초등학교 1학년때 엄마의 손길이 많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동안은 육아휴직을 만 6세까지만 사용 할 수 있어서

정작 필요할때 육아휴직을 쓸 수 없어 안타까워하셨을 엄마들이 많으셨을꺼예요

그런데 이제!!!

육아휴직 자녀 연령을 만8세(초등학교 2학년)까지 확대적용 한다고 합니다!!!

 

 


초등학생자녀를케어해주고픈 >‘워킹맘’을위한희소식! >육아휴직 자녀 연령 만6세 → 8세 확대 적용 >

 

육아휴직에 대한 간단 Q&A

Q 복이엄마 : 지금 당장 롸잇 나우 8세부터 신청가능 한가요??

A 복지로 : 네, 1월 14일 공포한 날 이후 육아휴직을 신청한 근로자부터 적용되도록 하여, 현재 만8세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인 자녀를 둔 근로자는 육아휴직 신청이 가능합니다.

 

Q 복이엄마 : 그런데 2008년 이후 출생자녀부터 적용한다는 과거 부칙 규정이 있지 않나요??

A 복지로 : 예리하시군요! 부칙규정은 적용되지 않습니다!

 

Q 복이엄마 : 육아휴직은 언제, 어떻게 신청하나요?

A 복지로 : 육아휴직을 원하신다면 휴직개정예정일 30일 전까지 사업주에게 육아휴직신청을 하여야 합니다.

 

Q 복이엄마 :  육아휴직 급여는 언제 부터 받을 수 있고 얼마정도되나요? 

A 복지로 : 육아휴직 개시 1개월 후 부터는 고용센터에서 육아휴직 급여를 신청하여 지원 받을 수 있습니다. 통삼임금의 40%(상한 100만원/하한 50만원) 단 육아휴직 급여의 15%는 육아휴직 종료 후 해당 사업장에서 6개월 이상 근무한 경우 일시불로 지급합니다.

 

Q 복이엄마 : 육아휴직을 꼭 줘야하냐고 되물을 사업주를 위해 제시할 육아휴직을 신청하기 위한 법적 근거는요?

A 복지로 :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 11조" 입니다. 육아휴직을 신청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거부하는 사업주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게 됩니다.

 

더 많은 복지이슈가 궁금하다면 복지로 <핫이슈바로가기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애형 2014.01.24 1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킹맘들이 육아로 인해 스트레스 받지않고, 자신의 꿈을 맘껏 펼치길 응원합니다..^^

  2. 임란희 2014.01.25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변에 워킹맘들 보면 너무 힘들어보여요...ㅠㅠ
    그래도 만8세까지 휴직되서 다행이네요.
    일하랴 애들보랴 살림하랴.. 워킹맘들 힘내세요!!!

  3. 정수미 2014.01.25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히히히~~ 안그래도 요소식 듣고 넘넘 기뻤네요. 점점 워킹맘들이 편하게 일할 수 있는 제도가 많이 생기기를 바래욥!

  4. 띠꽁 2014.01.25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킹맘들에게 굉장히 좋은 소식이네요ㅜㅜ!
    앞으로도 더 좋은 환경을 기대합니다!!

  5. 장재필 2014.01.26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유익한 정보네요!
    잘보고 갑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