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에는 아침, 저녁으로 날씨가 선선하여 조리 음식을 상온에 두는 등

 음식물 보관에 경각심이 떨어지기 쉬어 식중독이 꾸준히 발생한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가을철과 봄철에 특히 주의해야하는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Clostridium perfringens)균

흙, 하수, 물, 동물의 장관 등 우리주변에서 흔하게 발견되며,

주로 육류를 대량 조리 후 보관하였다 먹는 과정에서 독소가 생성되어 식중독을 일으킵니다.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식중독은 최근 5년 동안 총 3,345명의 환자가 발생하였으며

주로 봄에 많이 나타나지만 10월(381명)에도 환자들이 많았는데요,

※ 증상 : 잠복기간은 8~12시간이며, 설사·복통 등 통상적으로 가벼운 증상 후 회복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온도관리가 가장 중요합니다.

 

육류 등의 식품은 중심온도 75℃ 1분이상 되도록 완전히 조리하며,

조리된 음식은 가능한 2시간 이내에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조리된 음식을 보관할 때에는 따뜻하게 먹을 음식은 60℃이상,

차갑게 먹을 음식은 빠르게 식혀 5℃이하에서 보관하고

 

음식물 섭취 후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가까운 병·의원에 방문하여 진료하고,

식중독으로 의심될 경우 의사 또는 가까운 보건소나 1399로 신고해야 합니다!

 

남은 음식물이나 구토물을 비닐봉투에 보관하였다가

보건소에서 조사할 때 같이 전달하는 등 협조하면

식중독 원인을 밝히는 데 도움이 된다고 하니, 참고하시면 좋겠습니다.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대한민국 대표복지포털 복지로 www.bokjiro.go.kr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긴 연휴가 있는 5월을 맞아,

질병관리본부는 여행객이 많아지는시기에

물과 음식, 모기, 진드기 등을 매개로 전파되는 감염병에 걸리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그렇다면 감염병 예방을 위한 방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먼저 기온이 높아지는 5월에는 설사 감염병 발생이 증가합니다.

설사 감염병을 예방하려면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씻고

깨끗한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음식을 조리한 후에는 신속하게 냉장 보관하고,

상할 수 있는 음식은 나들이에 가져가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한편 모기 매개 감염병을 예방하려면 외출 시 밝은색 긴 옷을 입고,

모기 기피제와 모기장을 사용하는 게 좋습니다.

 

진드기를 피하려면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드러눕지 말아야 하고 

등산로를 벗어난 산길을 피하고 진드기가 붙어있을 수 있는

야생동물과도 접촉하지 말아야 합니다.

 

만약 야외 활동 후 2∼3주 이내 발열, 전신 근육통, 가피, 발진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또 연휴에 해외여행을 계획한 분들은

질병관리본부 모바일 사이트(http://m.cdc.go.kr)와

홈페이지(http://www.cdc.go.kr)를 통해 여행국에서 발생하고 있는

감염병 정보를 꼭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등 메르스 발생지역이나

중국, 이집트, 동남아시아 등 조류인플루엔자 유행지역을 여행한 후

발열이나 가래,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신고하면 됩니다.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대한민국 대표복지포털 복지로 www.bokjiro.go.kr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