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국가책임제 1년, 치매로부터 자유로운 나라를 만들어 갑니다!


6년 전 보다 치매 간병부담이 줄어 

보호자가 직장을 그만둔 비율과 근로시간을 단축한 비율이 줄고,

치매안심센터 확충, 의료지원 강화, 장기요양서비스 확대를 통해

치매환자 그리고 그 가족의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한

정부의 노력! 그 자세한 내용을 함께 살펴보실까요?


더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신가요?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대한민국 대표복지포털 복지로 www.bokjiro.go.kr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9월부터, 중증 치매환자 집에서 24시간 돌봐드립니다.

 

9월부터, 중증 치매환자 집에서 24시간 돌봐드립니다.

 

치매 환자를 집에서 돌보는 가족이 업무나 휴가 등으로 집을 비워야 할 때

요양보호사가 집으로 찾아와 환자를 대신 돌봐주는

'24시간 방문 요양서비스'가 이번 달(9월)부터 시행됩니다.

 

이 서비스는 장기요양보험 1·2등급 치매 수급자가 대상으로,

연간 최대 6일까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데요.

 

기존에는 요양보호사의 방문요양 시간이 최대 4시간 정도로 정해져 있어 보

호자들이 집을 비우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지요.

꼭 집을 비워야 할 때는 요양보호시설의 '단기보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지만

치매 환자들이 낯선 환경을 꺼린다는 점이 단점으로 꼽히곤 했습니다.

 

 

24시간 방문요양서비스를 신청하면,

요양보호사가 집으로 찾아와 보호자 대신 치매 수급자를 돌본다.

혹시 모를 응급상황 등에 대비해 서비스 기간 중

간호사가 1회 이상 방문하도록 한 점도 눈에 띕니다.

 

24시간 방문요양서비스의 하루 이용료는 18만3천원이며

이 중에서 1만9천570원은 이용자가, 나머지 16만3천430원은 건강보험공단이 부담하게 됩니다.

6일을 모두 이용하면 본인부담금은 11만7천420원이며,

노인장기요양보험 홈페이지(www.longtermcare.or.kr)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건강보험공단은 서비스 이용 대상자에게 개별적으로 안내문을 발송했다고 하니,

해당 되시는 분들은 더욱 꼼꼼히 내용을 살펴보시면 좋겠습니다!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례1. 치매기가 있는 80대 시어머니가 혼자서 교회를 간다며 나간 이후 돌아오지 않자 며느리(40대) A씨는 애가 타기 시작했다. 시어머니는 오늘따라 휴대전화를 두고 가 연락도 닿지 않았다. A씨는 치매상담전화센터(1899-9988)에 전화를 걸었다. 상담원은 A씨에게 즉시 경찰청(182 실종신고센터)에 신고하고 교회에서 집으로 오는 길을 다시 살펴보라고 조언했다. A씨는 몇 시간 후 집과는 거리가 먼 ○○파출소에서 시어머니를 보호하고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부리나케 달려간 파출소에서 시어머니는 아무 일 없었다는 표정으로 빵을 먹고 있었다. 무슨 일이 있었는지조차 전혀 기억하지 못하는 시어머니를 끌어안고 A씨는 한참을 펑펑 울었다.

 

사례2. B씨(50대)는 6년 전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을 받은 아버지(84)가 자꾸 운전을 하겠다고 고집을 부리는 것이 고민이다. 아버지는 몇 년 전부터 운전할 때마다 크고 작은 사고를 냈다. 가족은 물론이고 의사까지 '본인과 다른 사람의 안전을 위해 운전을 그만두라'고 조언했지만 고집은 꺾이지 않았다. 오히려 운전을 말리는 가족에게 크게 역정을 내기 일쑤였다. 최근에는 집에 가겠다며 광주광역시에서 예전 집이 있던 수원까지 차를 몰았다가 길을 잃었다. 치매상담전화센터에서는 운전을 말리고 싶어하는 아들에게 운전면허 해지 등 방법을 안내했다. 또 아버지를 조수석에 태우고 대신 보호자가 아버지에게 길 안내를 부탁하는 방법 등으로 감정이 상하지 않도록 배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사례3. 87세 치매 어머니를 10년째 돌봐온 딸 C씨는 흐느끼며 치매상담전화센터에 전화를 걸었다. 어머니의 증세는 최근 더욱 심해졌다. 느닷없이 훔쳐간 돈을 내놓으라며 C씨와 C씨의 딸을 괴롭히고, 식사를 드렸는데도 밥을 안 줘서 굶겨 죽이려 한다며 폭언을 쏟아냈다. 밤에는 칼을 들고 나타나 돈을 내놓지 않으면 죽이겠다고 성화를 부렸다. C씨는 상담원에게 "이렇게 하루하루를 사느니 차라리 죽는게 편하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눈물로 하소연했다. 상담원은 "최선을 다하는 간병에도 증세가 날로 심각해지는 상황을 어느 누구라도 견디기 어려울 것"이라며 C씨를 위로했다. 이어 망상 등 증세를 치료하기 위한 약물치료, 시설 입소 등 대안을 제시하고, 비슷한 일을 겪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중앙치매센터의 '동행' 앱 등을 소개했다.

 

위 사례들은, 보건복지부와 중앙치매센터에서 운영하는

치매상담전화센터(1899-9988)에서 상담한 실제 사례들입니다.

 

2013년 12월 문을 연 치매상담전화센터는 2014년 한 해 동안 자주 걸려온 문의사항 등을 엮어

'2014 치매상담사례집 고향의 봄'을 발간했다고 밝혔는데요,

 

치매의 치료, 간호 등과 관련된 사실을 다양한 사례로 알기 쉽게 정리된 이번 사례집은

전국 보건소와 광역 치매센터 등 관련기관에 배포됐습니다.

 

중앙치매센터 홈페이지(www.nid.or.kr)에서 내려받을 수도 있으니,

도움을 필요로 하는 분들께 좋은 참고자료가 되었으면 합니다!

 

치매상담전화센터는 24시간 365일 운영하며,

번호는 '18세의 기억을 99세까지(1899), 99세까지 팔팔하게(9988)'를 의미합니다.

 

 

 '치매상담센터'에 대한 이번 주 복지이슈 자세히 보기!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