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12월 10일 시행 100일을 맞은 ‘복지멤버십(맞춤형 급여 안내)’ 사업을 통해서 그간 21만8천여 가구가 26만 건의 복지서비스를 새롭게 지원받았다고 밝혔습니다.

 

□ ‘복지멤버십’이란 개인 및 가구의 소득·재산·인적 특성을 분석해 받을 수 있는 복지서비스를 찾아 선제적으로

안내하는 제도*로, 올해 9월 1일 15개 복지사업**의 수급자 등을 대상으로 도입***되었습니다.

    * 법적근거 : 「사회보장급여법」제22조의2 (2020.12월 개정, 2021.9월 시행)

   ** 15개 사업 및 근거법 목록

  *** 2021.9월 15개 복지사업 기존 수급자, 신규 신청자 등 일부를 대상으로 우선 도입 → 2022년 상반기 전국민 대상으로 확대 예정

 

□ ‘복지멤버십’ 시행 100일 간의 주요 성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 ‘복지멤버십’의 총 가입자는 477만 2,968가구(731만 4,244명)입니다.

 

   - 기존 수급자 및 수급희망이력관리제* 신청자 중 470만 4,344가구가 ‘복지멤버십’에 가입하였고,

15개 복지사업을 신규로 신청하는 과정에서 6만 8,624가구가 추가 가입**하였습니다.

    * 기초연금·장애인연금 일부 사업의 수급 탈락자 등을 대상으로 해당 사업의 수급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예측되는 경우 안내하는 제도

   ** 각종 사회보장급여의 공통신청서인 “사회보장급여 신청(변경)서”를 활용해 신규로 수급을 신청하는 과정에서 복지멤버십 동시신청이 가능

 

 ○ 또한 가입자를 대상으로 수급가능성을 판정하여, 111만8천여 가구에게 받을 수 있는 복지서비스가 있음을 문자메시지로 안내하였습니다.

    * 수급가능한 서비스가 2개 이상으로 예측된 경우 문자로 안내

   ** 수급가능한 서비스가 1개인 경우는 복지로 누리집을 통해 확인 가능하며, 복지로 통한 안내 포함 시 총 472만4천여 가구에 결과안내

        (지원 범위가 넓은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지원사업’, ‘이동통신요금감면’ 등이 상당수 차지)

○ 수급가능성이 있다고 안내받은 가구 중 217,576가구가 260,986건*의 복지서비스를 신규로 수급하게 되었습니다.

    *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을 통해 수급 여부 확인이 가능한 사업만 집계

 

   - 신규 수급자가 많은 사업은 ①이동통신요금감면사업(76,040건), ②통합문화이용권(48,693건),

③텔레비전(TV) 수신료 면제사업(40,114건), ④에너지 바우처 사업(27,705건), ⑤가스요금할인사업(27,445건),

⑥저소득층 전기요금할인(22,229건), ⑦생계급여(8,129건) 순입니다.

 

   - 신규 수급자가 많은 지역은 ①인천광역시 미추홀구(3,443건), ②인천광역시 부평구(3,429건), ③서울특별시 강서구(3,414건),

④서울특별시 중랑구(3,125건), ⑤인천광역시 남동구(3,123건), ⑥서울특별시 관악구(2,809건), ⑦인천광역시 서구(2,709건) 순입니다.

 

□ ‘복지멤버십’ 제도를 활용해 복지서비스를 새롭게 지원받게 된 대표적인 사례는 다음과 같습니다.

 

 ○ 에너지 바우처를 받게 된 30대 한부모가구(경기도 안산시)

 

   - 월세방에 거주 중인 기초생활수급자(생계·의료급여) 30대 김ㅇㅇ님은 어린 자녀를 둔 한부모가구로,

기초생활수급자일 경우 추가적으로 받을 수 있는 에너지바우처를 알지 못했습니다.

 

   - ‘복지멤버십’을 통해 에너지 바우처 수급이 가능함을 안내받은 김ㅇㅇ님은 이에 주민센터를 방문하여

서비스를 신청했고, 하절기 전기요금과 동절기 도시가스요금을 지원받게 되었습니다.

 

 ○ 상담과정을 통해 새롭게 수급자가 된 최ㅇㅇ님(광주시 광산구)

 

   - ‘복지멤버십’을 통해 양곡비 할인제도를 안내받고 주민센터를 방문한 최ㅇㅇ님은 상담과정에서 실직·부채로 인해

월세와 건강보험료를 체납하는 등 극심한 생활고를 겪고 있음을 털어놓았습니다.

 

   - 이에 관련 복지서비스를 추가적으로 안내받아 주거급여 및 긴급생계지원을 받게 되었습니다.

 

 ○ 민간지원 복지서비스를 연계 받게 된 한ㅇㅇ님(충북 청주시)

 

   - 건설일용근로자인 한ㅇㅇ님은 ‘복지멤버십’을 통해 주거급여 수급 가능성을 안내받고 상담을 하던 중

무릎수술로 인해 근로가 어렵고, 병원비로 인해 월세가 체납 중인 사실을 언급하였습니다.

 

   - 이에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제공하는 위기가정 지원서비스와 연계되어 밀린 월세 60만 원을 지원받게 되었습니다.

 

□ 장호연 보건복지부 차세대사회보장정보시스템구축추진단장은

“복지가 필요한 분들께 받을 수 있는 복지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알리는 ‘복지멤버십’ 제도가 국민의 복지 체감도를 높이고,

나아가 포용적 사회보장을 실현하는 기반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 이와 관련해 현장에서 업무를 담당하는 사회복지공무원들은 “민원인에게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체계적으로

안내드릴 수 있어 편리하다.”, “‘복지멤버십’을 계기로 모르고 있던 일부 사업을 알게 돼 도움이 된다.”라고 전했습니다.

 

□ 보건복지부는 “겨울철 복지위기가구 발굴·지원 대책(11.12일)”과 관련하여 수급가능한 복지서비스 안내를 강화*하고,

    * 장애인연금, 장애수당을 수급가능하다고 안내받았음에도 이를 신청하지 않은 2만여 명 등을 대상으로 방문·유선 등을 통해 사실확인 및 안내

 

 ○ 2022년 상반기로 예정된 차세대 사회보장정보시스템* 2차 개통 및 ‘복지멤버십’ 전 국민 확대 시행을 위한 준비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사업명) 차세대 사회보장정보시스템 구축사업, (사업기간) 2019~2022년,(사업규모) 총 사업비 1,907억 원, (수행사) 엘지씨엔에스(LGCNS) 컨소시엄

 

등록일: 2021-12-10 

 

출처: 보건복지부

 

▼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다면? 

 

복지멤버십(맞춤형 급여 안내) 바로가기

 

복지로 희망찾기 씨리즈 바로가기

 

보건복지부 보도자료 바로가기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