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개 보건소에서 어르신 대상 비대면 건강관리서비스 시범사업 11월부터 개시 -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11월 2일(월)부터 어르신이 보건소를 통해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건강관리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그간 스스로 건강관리가 힘든 어르신들을 위해 어르신 가정 등에 보건소에서 직접 방문하여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하였으나,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르신이 서비스를 충분히 받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이러한 문제점이 이번 비대면 건강관리서비스 시범사업을 통해 일부 해소될 예정입니다.


기존의 보건소 건강관리서비스는, 주로 보건소 직원과 어르신이 직접 만나 건강상태 확인, 문진 등을

수행하는 대면 위주였으나,


이번 시범사업은 불필요한 방문 횟수를 줄이고, 건강측정기기, 스마트폰 등을 통해 보건소와

건강관리 상담을 받을 수 있는 비대면화에 중점을 두었습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어르신은 혈압계·혈당계 등 건강측정기기를 직접 활용하여 스스로 건강관리를 하고,


보건소는 건강관리 전문가로서 어르신의 건강상태를 시스템으로 실시간 확인하고, 어르신과 소통을 통해

올바른 건강습관을 갖도록 유도해, 어르신의 건강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이번 시범사업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첫 면접 조사) 어르신이 계신 가정에 보건소 담당자가 방문하여,

평상시 신체활동, 식생활 등 건강 수준을 파악하고,


어르신에게 필요한 건강측정기기*를 제공, 매일 건강상태를 스스로

측정할 수 있도록 사용 방법을 안내합니다.

* 혈압계, 혈당계, 스마트밴드(활동량계), 체중계, AI생활스피커 등 5종


(실천목표 설정 및 이행) 보건소 담당자는 어르신과 면접 조사 시 함께 정한 실천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실천목표란, 어르신에게 평소 건강관리를 위해 필요한 변화를 유도하기 위해 첫 면접 조사 시

정한 목표로서, 매일 걷기, 세끼 챙겨 먹기 등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내용으로 구성하였습니다.


실천목표가 달성되지 않은 경우, 보건소 담당자가 어르신에게 개인별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 응용프로그램(앱) 알람(푸쉬), 유선전화, 거주지 방문 등


(스스로 건강관리) 어르신은 제공받은 건강측정기기를 통해 평소 혈압·혈당수치 등을 측정하고,


보건소 담당자는 어르신이 측정한 건강정보를 업무시스템을 통해 확인하고,

전화 및 이동통신(모바일) 앱을 통해 상시적 상담을 수행합니다.


(최종 면접 조사) 첫 면접 조사로부터 약 6개월이 지난 후, 보건소 담당자는 어르신의 건강상태를

다시 방문하여 확인합니다.


6개월간 실천목표의 달성 여부 및 신체 계측 등을 통해 건강개선 정도를 파악하고,

이후 건강관리를 위한 실천목표 등을 다시 정할 수 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사업내용을 최종 확정하여 시범사업을 수행하는 24개 보건소에 안내하였으며,

11월 2일부터 단계적으로 대상자를 모집,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또한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어르신의 비대면 건강관리의 효과성을 분석하여,

향후 본 사업 확대 등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보건복지부 최홍석 건강정책과장은, “이번 시범사업은 보건소와 어르신이 함께

건강관리 목표를 정하는 상호 소통형태로 구성”하였다고 밝히면서,


“앞으로도 보건소가 어르신의 건강을 적극 책임지는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습니다.


등록일 : 2020-10-29


출처 : 보건복지부

 

 

▼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다면?

 

보건복지부 보도자료 바로가기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