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실 및 중환자실에서 발생하는

의학적 비급여를 대폭 급여하기 위해

모니터링(확인/점검), 수술·처치 분야의 

급여화가 추진될 계획입니다.



보건복지부는 7월 1일부터 

응급·중증환자 모니터링 및 수술·처치 관련

의료행위 및 치료재료 105개에 대하여

건강보험을 적용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러한 보험 적용 확대로

응급실·중환자실 비급여 중 

350억 원의 비급여 부담이 해소될 전망이며

기존 전액 부담 검사비 및 소모품비가

1/2~1/4 이하로 줄어들 예정입니다.



비용부담 감소와 함께

응급상황에서 중증환자 진료에 필요한

수술재료, 처치 등이 보다 원활하게 제공,

응급·중환자 진료의 질적 수준 향상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응급도·중증도에 따른 감별진단

치료결정을 위한 초음파에도 건강보험이 적용되고

4대 중증질환자 이외 모든 응급·중환자에 대한

보험 적용도 더욱 확대대어

환자의 부담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 외 분야별 건강보험 적용 항목,

환자 본인 부담금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보고 싶으시다면

아래의 바로가기를 클릭해주세요!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대한민국 대표복지포털 복지로 www.bokjiro.go.kr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부가 24시간 중증응급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권역응급센터’를 2배로 확충할 예정입니다.

또 센터에 24시간 상주하는 응급의학전문의의 수도 늘리기로 했습니다.

 

권역응급의료센터란, 24시간 중증 응급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시설, 인력, 장비를 갖춘 병원응급실을 의미하는데요,


복지부는 현재 이러한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여러 열악한 상황을 배경으로 

만약 환자가 여러 병원을 전전하는 경우 응급수술까지

시간은 2.5시간 지연되고 사망률도 4배까지 증가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러한 어려움을 개선하고자,

응급의료체계 개편에 따라 우선 24시간 중증응급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시설·인력·장비를 갖춘 ‘권역응급센터’를 현행 20개소에서 41개소까지 확대하게 됩니다.


이 뿐만이 아닙니다.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시설·장비·인력기준도 개정되고,

더불어 중증외상환자, 취약지 응급실 이용환자 등의 본인부담 경감도 함께 추진될 예정인데요,

권역외상센터에서 진료받은 중증외상환자의 본인부담률은

심뇌혈관 환자처럼 현행 20%에서 향후 5%로 완화됩니다.

 

권역응급센터로 선정받고자 하는 의료기관은 23일까지

신청서, 진료실적 및 사업계획서를 복지부로 제출하면 됩니다.
 

'권역응급의료센터'에 대한 이번 주 복지이슈 자세히 보기!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