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의 2~3인 병실에도 건강보험이 적용돼 

환자의 입원료 부담이 절반 수준으로 경감됩니다.


2인실을 쓸 때 환자가 부담해야 하는 하루 병실료는 

대부분 상급종합병원에서 평균 15만4천원에서 8만1천원으로, 

종합병원에서 9만6천원에서 4만9천원으로 줄어들게 되는 것인데요.


이와 함께 복지부는 7월부터 중환자실 내 환자안전과 의료질 제고를 위해 

관련 수가를 15~31% 인상하기로 했습니다.

상급종합병원이 상위 등급으로 갈수록 

많은 수가를 받을 수 있도록 수가 적용방식도 개선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직결장암과 두경부암 치료제인 얼비툭스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 기간은 2022년 6월까지 연장하고, 

전문병원의 의료 수준을 높이기 위해 

전체 병원급 전문병원 90곳을 대상으로 평가를 시행하기로 한 것과 더불어


비용 대비 효과성이 증명되지 않아 보험적용이 어려운 의약품에 대해 

환자의 본인 부담률을 높여 보험을 적용해주는 선별급여제도 도입 계획도 밝혔습니다.


보험 인정 범위(적응증·투여대상·용량 등)를 제한하는 기준이 설정된 의약품을 

기준 외로 사용하면서 환자가 비용 100%를 부담하는 경우가 빈번한 항암제에 대해서는 2020년까지, 

그 외 의약품에 대해서는 2022년까지 선별급여 적용 검토를 완료하겠다고 한 것입니다.


다양한 의료혜택이 늘어나게 될 7월,

관련하여 자세한 내용을 꼭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더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신가요?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대한민국 대표복지포털 복지로 www.bokjiro.go.kr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9월부터, 중증 치매환자 집에서 24시간 돌봐드립니다.

 

9월부터, 중증 치매환자 집에서 24시간 돌봐드립니다.

 

치매 환자를 집에서 돌보는 가족이 업무나 휴가 등으로 집을 비워야 할 때

요양보호사가 집으로 찾아와 환자를 대신 돌봐주는

'24시간 방문 요양서비스'가 이번 달(9월)부터 시행됩니다.

 

이 서비스는 장기요양보험 1·2등급 치매 수급자가 대상으로,

연간 최대 6일까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데요.

 

기존에는 요양보호사의 방문요양 시간이 최대 4시간 정도로 정해져 있어 보

호자들이 집을 비우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지요.

꼭 집을 비워야 할 때는 요양보호시설의 '단기보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지만

치매 환자들이 낯선 환경을 꺼린다는 점이 단점으로 꼽히곤 했습니다.

 

 

24시간 방문요양서비스를 신청하면,

요양보호사가 집으로 찾아와 보호자 대신 치매 수급자를 돌본다.

혹시 모를 응급상황 등에 대비해 서비스 기간 중

간호사가 1회 이상 방문하도록 한 점도 눈에 띕니다.

 

24시간 방문요양서비스의 하루 이용료는 18만3천원이며

이 중에서 1만9천570원은 이용자가, 나머지 16만3천430원은 건강보험공단이 부담하게 됩니다.

6일을 모두 이용하면 본인부담금은 11만7천420원이며,

노인장기요양보험 홈페이지(www.longtermcare.or.kr)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을 검색할 수 있습니다.

 

건강보험공단은 서비스 이용 대상자에게 개별적으로 안내문을 발송했다고 하니,

해당 되시는 분들은 더욱 꼼꼼히 내용을 살펴보시면 좋겠습니다!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