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 사업

이달부터 2년간

전국 8개 기초자치단체에서 실시됩니다.



보건복지부는 3일

전주시와 화성시를 시작으로

6월 말까지 총 8개 지역에서

선도사업 출범식이 개최된다고 밝혔습니다.



커뮤니티케어는 

노인, 장애인, 정실질환자 등

돌봄이 필요한 국민

살던 집이나 지역에서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받으며 살아갈 수 있도록

주거, 보건의료, 요양 등의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정책입니다.



선도사업지는 8곳으로

광주 서구, 부천시, 천안시, 전주시, 김해시는 노인형

대구 남구, 제주시는 장애인형

화성시는 정신질환자형 사업을 실시합니다.



이들 기초자치단체는 본청에 전담조직

읍면동 주민센터 등에 통합돌봄 안내창구(케어안내창구)를 설치,

올해 총 340명의 인력을 배치해

지역 주민에게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해당 지역에 주소지를 둔 국민이라면

가까운 읍면동 주민센터나 보건소

케어안내 창구에 문의하여

선도 사업의 대상자 여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지역사회 통합돌봄(커뮤니티케어) 선도 사업에 대해

더욱 자세히 알아보고 싶으시다면

아래의 바로가기를 클릭해주세요!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대한민국 대표복지포털 복지로 www.bokjiro.go.kr


Posted by 복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