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이슈] ‘결핵관리 사각지대’ 해소

안녕하세요! 복이애미입니다.

'결핵'은 어렵고 힘들게 살던 시절에 걸렸던 질병이라고만 생각하고,

요즘 누가 결핵에 걸리냐며~~ 너무나 당연하게 생각하였는데요...(저만 그런건 아니죠?? ^^;;)

부끄럽게도 OECD 회원국 중 우리나라가 결핵 발생ㆍ사망률 등이 제일 높다고 하네요~

 

 

이런 부끄러운 현실을 벗어나기 위하여 결핵퇴치를 위한 관리와 예방이 적극적으로 이루어진다고 합니다!

결핵환자가 없는 건강한 우리나라가 될 때까지 우리 모두의 노력이 필요한 것 같아요~!

이번 주 [복지로의 핫이슈]에서 좀 더 알아볼까요?^^

 

 


‘결핵관리 사각지대’ 해소 >- 전국 중·고등학교 결핵 접촉자 조사 3배 확대(4월부터) >- 결핵환자 전수 개별 사례조사 실시 >

 

 

 

질병관리본부, 2014년도 결핵퇴치에 매진

- 전국 중ㆍ고등학생 대상 결핵관리 중점 추진 -



◈ 청소년 결핵관리 강화

- 전국 중ㆍ고등학생 대상 역학조사 확대ㆍ강화

- 새 학기 결핵예방 집중 안내(2~4월)

◈ 환자 맞춤형 치료지원 강화

- 지방자치단체 결핵관리인력 190명 보강

- 국공립병원ㆍ지방의료원 등에 입원 및 격리치료를 위한 시설확충

- 질병관리본부와 결핵안심벨트 간 결핵환자 지원을 위한 업무 협조


□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양병국)는 학교 등 집단시설의 결핵신고가 지속되고 있어, 중ㆍ고등학생을 대상으로 결핵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학교 내 전파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적극적인 계획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해 중앙결핵역학조사반을 구성(’13.2월)하여 학교에서 전염성 결핵환자가 발생하는 경우, 학생 및 교직원을 대상으로 역학조사와 학부모 설명회 등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 지난해에는 전염성 결핵환자가 신고된 1,200 개 집단시설에 대한 역학조사를 시행하였고, 초ㆍ중ㆍ고등학교의 경우 총 542명(잠정통계)의 전염성 결핵환자신고되어, 해당 426개 전체학교에 대하여 역학조사실시하였다.


□ 아울러, 결핵환자 치료지지ㆍ관리를 위해 그간 추진하던 민간의료기관 결핵관리전담간호사 지원사업과 더불어 ’14년 지방자치단체에 결핵관리인력 190명을 보강하는 등 선제적 예방 및 치료정책 추진을 위한 기반강화한다.

국공립병원ㆍ지방의료원 등에 전염성 결핵환자 대상 입원격리치료를 위한 시설확충할 계획이며,

○ 스스로 치료 지속이 어려운 결핵환자에 대한 지원을 위해 결핵안심벨트(국립중앙의료원, 국립마산병원, 국립목포병원, 서울특별시립병원)와 협력하여 치료비 지원, 협진, 전원 연계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신규 사업을 ’14년 추진하기로 하였다.

(협진ㆍ전원 사례) 지난해 의료급여대상자인 A씨(50대 남자)는 결핵전문병원에서 결핵 치료를 받던 중 심장질환이 발생하여 결핵안심벨트 내 종합병원으로 전원하여 심장질환과 결핵치료를 병행하여 완치되었음


□ 질병관리본부는 새 학기시작되는 3월부터 전국 중ㆍ고등학생과 일반국민대상으로 결핵바로 알리고, 기침예절 실천문화정착시키기 위해 전국 중ㆍ고등학교에 가정통신문을 발송하고, TVㆍ라디오 등을 통해 결핵예방 홍보를 집중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 질병관리본부 양병국 본부장은 “우리나라의 부끄러운 건강지표인 결핵발생률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키기 위해서는 정부의 강력한 정책 추진과 함께 사회적 동참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 건강한 학업생활을 위해 중ㆍ고등학생 스스로가 평소 개인 건강관리를 철저히 하고, 2주 이상 기침이 지속되면 결핵을 의심하고 결핵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복지로의 다른 복지이슈 보러가기>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