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복지이야기 42탄.  도움의 손길로 피어난 희망


 안녕하세요. 따뜻한 복지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따복이’입니다.

오늘은 어머니의 파킨슨병 때문에 간단한 청소조차 할 수 없어

힘겨워 하던 가족이 새 집처럼 깨끗한 집에서 살게된 사연을 들려드릴까 합니다.



이진영(가명)씨는 뇌병변 5급 장애인이며 파킨슨병으로

몸이 전체적으로 굳어가는 바람에 제대로 움직이기 힘들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정신적으로 힘들어 우울증 증세가 왔고

다른 사람들이 자신을 불쌍하게 쳐다보는 것 같아 외출하는 것도 싫어했습니다.





 더 많은 이야기가 궁금하시다면?

▼복지로 '따뜻한 복지 이야기' 바로가기▼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