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복지이야기 40탄.  아빠의 자리


 안녕하세요. 따뜻한 복지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따복이’입니다.

오늘은 알코올성 치매를 앓는 아버지와 지내며 힘들어했던 아이들이

주변 사람들과 친척들의 도움으로 

서서히 밝은 모습을 되찾게 된 사연을 들려드릴까 합니다.



황정남(가명)씨는 혼자서 중학생 딸과 초등학생 아들을 키우는 가장입니다.

삶의 고단함을 잊기 위해 한 잔, 두 잔씩 마시던 술이

점차 늘어 스스로도 어찌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정남씨는 날짜와 시간을 잊어 하루에도 수십 번 물어보고,

쌀을 씻어놓고도 취사 버튼 누르는 방법을 잊어

아이들에게 식사를 챙겨주지 못할 때가 많아졌습니다.

집에는 월세체납 고지서, 공과금 체납 고지서, 단전 예고장이 쌓여갔습니다.



 더 많은 이야기가 궁금하시다면?

▼복지로 '따뜻한 복지 이야기' 바로가기▼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