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복지이야기 37탄.  마음 편하게 잘 수 있어요


 안녕하세요. 따뜻한 복지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따복이’입니다.

오늘 들려드릴 이야기는 하루 아침에 삶의 터전을 잃고

떠돌이로 지내던 어르신이

주변의 도움으로 안정된 보금자리를 찾게 된 사연입니다.



이영복(가명)씨는 동대문 평화시장에서 점포를 운영하며 살았습니다.

하지만 시장을 찾는 손님들이 점차 뜸해지면서 가게 운영이 어려워졌습니다.

몇 년 째 임대료가 밀려 보증금까지 넘어서 버리자

점포 주인은 영복씨에게 알리지도 않고 갑자기 점포 문을 잠가 버렸습니다.

점포에서 먹고 자며 생활했던 영복씨로서는

당장 지낼곳 조차 마땅치 않게 되었습니다.



 더 많은 이야기가 궁금하시다면?

▼복지로 '따뜻한 복지 이야기' 바로가기▼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