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복지이야기 34탄. 엄마의 작은 소원


 안녕하세요. 따뜻한 복지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따복이’입니다.

오늘은 안타까운 사연으로 사랑하는 남편과 부모님을 잃은 뒤

하나 뿐인 아들을 희망으로 여기고 살아가는 어느 어머니의 이야기를 들려드릴까합니다.



김지연(가명)씨는 출산 후 건강이 급격히 나빠졌습니다. 

지연씨의 친정 어머니는 지연씨와 손자를 뒷바라지하시던 중 병을 얻어 돌아가셨고

지연씨 아버지마저 그 충격에 병중에 눕게 되었습니다.

지연씨가 간신히 건강을 회복했을 때 남편은 온데간데 없었고

지연씨 곁에는 오로지 아들뿐이었습니다.

그때부터 지연씨는 아들과 단 둘이서 힘들게 살았습니다.



더 많은 이야기가 궁금하시다면?

▼복지로 '따뜻한 복지 이야기' 바로가기▼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