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사업(저소득층 소비쿠폰)
저소득층의 생활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사업은 코로나19 대응 추가경정예산에 반영되어

기초생활보장제도 및 법정 차상위* 사업 수급가구에 4인 가구 기준

4개월간 총 108만~140만 원 상당의 소비쿠폰을 지원합니다.

 

대상자는 3월 기준 수급 자격이 있는 169만 가구(230만 명)이며,

지급액은 수급 자격별, 가구 규모에 따라 다릅니다.

 

저소득층 소비쿠폰은 지난 4월 1일(수)

전북 남원시, 전남 해남군·강진군, 경북 의성군·봉화군·군위군에서 첫 지급을 시작으로,
서울, 인천, 대전, 광주, 대구, 부산 등 주요 광역·기초자치단체에서 지급을 시작하였고

4월 중 전체 지역에서 지급할 예정입니다.

 

또한 3월 기준 기초생활보장 및 법정 차상위 사업 수급 자격이 있는 가구에는

소비쿠폰이 모두 순차 지급되고 있습니다.

 

이렇나 저소득층 소비쿠폰은 각 지역 현장에서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등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주요 사례는 아래와 같습니다.


(저소득층)

 “모처럼 가족들과 외식을 하려고 합니다”,

“그간 봐두었던 등산화를 하나 사고 싶습니다”,
              “빚진 이웃에게 이걸로라도 보답하고 싶습니다”,

“20년간 사용한 세탁기를 이참에 바꿨습니다”

 

(소상공인)

“최근 손님이 몰리며 전기밥솥이 다 팔렸다. 구청에 무슨 일인지 물어볼 정도”,
              “코로나19로 손님이 없었는데, 최근 손님이 늘어 걱정을 덜었다.

옆 가게인 약국과 꽃집도 그렇다”,
              “시장에 지역상품권 카드 사용자가 크게 늘었는데 소비쿠폰 때문인 거 같다”

 

이 외에 관련 보도자료나
더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고 싶으시면
아래의 바로가기를 클릭해 주세요!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대한민국 대표복지포털 복지로 www.bokjiro.go.kr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