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복지이야기 14탄. 외톨이의 꿈


 안녕하세요. 따뜻한 복지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저는 ‘따복이’입니다.
오늘 전해드릴 이야기는 힘없이 좁디 좁은 여관방에 갇혀 혼자만의 세계에서 

외톨이로 살아온 정신장애 청년 희망(가명) 씨가 꿈을 이루기 위해 

도전정신으로 세상 속으로 당당히 걸어가는 이야기입니다.


정신질환을 가진 청년 희망씨는 아버지와 단둘이 살다 아버지의 교도소 수감 후 

혼자 외로이 작은 여인숙에서 생활하고 있었습니다.

환청과 불안증세가 심해 17세 이후 방 밖으로 나오지 않고 타인과의 대화는

오직 간단한 필담에 의존하고 살아가는 은둔형 외톨이 희망씨의 맑은 눈은 

누군가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로 하고 있었습니다.




 더 많은 이야기가 궁금하시다면?

▼복지로 '따뜻한 복지 이야기' 바로가기▼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