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복지이야기 24탄. 맞잡은 손에 담긴 소중한 희망


 안녕하세요. 따뜻한 복지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따복이’입니다.

오늘은 한 엄마와 두 딸이 세상의 외면과 두려움을 이겨내고 

서로의 손을 꼭 잡은 채 다시 일어서게 됨 이야기를 전해드리려 합니다.



어느 날 불현듯 시청으로 찾아 온 미영(가명)씨의 양 옆에는 

열살 남짓해보이는 두 딸이 두려움과 호기심에 가득 찬 눈을 끔벅거리고 있었습니다.

삐뚤어진 가발을 쓴 미영씨의 모습보다 더 눈에 띄는 것은 

혹시라도 놓칠까 고사리같은 손으로 엄마의 손을 꼭 잡고 있는 두 아이의 얼굴이었습니다.



 더 많은 이야기가 궁금하시다면?

▼복지로 '따뜻한 복지 이야기' 바로가기▼


▼ 또 다른 복지로를 소개합니다 ▼ 

 


Posted by 복지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